저희에게도 모금활동을 해주었던 법보신문에 줌머족 이야기가 실렸네요~
================================================================================

김포시 양촌리에는 작은 난민공동체가 하나 있다. 머나먼 방글라데시 땅에서 정치·사회적 핍박으로부터 목숨을 보호하기 위해, 또 자유와 신념을 지키기 위해 고향을 떠나온 이들이다. ‘재한줌머인연대’, 한국으로 망명한 방글라데시 소수민족 줌머인들의 모임이다.

줌머인은 방글라데시 남동부의 치타공 산악지대를 주거지로 한 11개 소수민족을 통칭한다.

한국말로 해석하면 ‘화전생활을 하는 사람들’. 흥미로운 것은 ‘줌머’라는 단어 자체도 치타공 산악지대에 거주하는 소수민족들이 그 정체성을 보호하기 위해 정치적 아이디어로 만들어졌다는 것. 재한줌머인연대 자문위원장 로넬 차크마씨는 “‘줌머’는 30~40년 전만해도 벵갈족들이 소수민족을 비하하는 단어로 사용되기도 했다”며 “그러나 지금은 치타공 산악지대에 거주하는 소수민족들간 결속력을 다져주고 우리들의 정체성과 문화를 지키는 울타리”라고 설명했다.

방글라데시 전체 인구의 대부분은 벵갈인이다. 줌머인은 전체 1%도 채 되지 않는 극소수민족. 치타공 산악지대라는 특수한 지역에 모여 사는데다 인종, 종교, 문화 등이 다르다는 이유로 정치적 핍박을 받고 있다. 이슬람 국가이자 벵갈인이 대부분인 방글라데시에서 불교를 믿고 불교적 생활방식을 따르고 있는 소수민족 줌머인들은 종교·인종 탄압의 대상이기도 하다.


협정 뒤에도 인권유린하는 방글라데시

 과거 줌머인들은 파키스탄으로부터 독립을 위해 방글라데시와 힘을 합했다. 이 과정에서 방글라데시로부터 자치권 보장을 약속받았지만, 1971년 독립 후 그 약속은 전혀 지켜지지 않았다. 오히려 방글라데시 정부는 줌머인들의 터전인 치타공 산악지대에 군대를 주둔하고 벵갈인들을 이주시켜 터전을 빼앗는 등 사실상 탄압정치를 이어갔다.

1977~1979년 사이 치타공 산악지대로 이주해 온 40만명의 벵갈인과 10만명의 군인들은 줌머인에 대해 방화, 학살, 폭행, 약탈 등을 무차별 자행했다. 인권침해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고 줌머인들은 대대로 살던 토지를 빼앗기고 난민이 되거나 핍박을 견디지 못하고 고향을 떠났다. 무차별 학살사건으로 인한 망명도 잇따랐다.
급기야 각종 불법적인 행위와 탄압에 저항한 투쟁이 시작됐다. 벵갈인과 줌머인 간의 긴장감은 더욱 고조됐고 군대가 개입하면서 상황은 극으로 치달았다. 결국 1997년 방글라데시 정부와 줌머는 ‘치타공 산악지대 평화협정’을 체결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이 평화협정이 줌머인들의 자치권을 보장해주지 못했을 뿐더러, 제대로 지켜지지 조차 않고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지금까지도 치타공 산악지대에서는 다양한 인권침해, 학살, 폭행 사건들이 부지기수로 발생하고 있다. 재한줌머인연대 구성원 중에는 방글라데시 내 줌머인 자치권과 인권을 보장받기 위해 국내외에서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하다 목숨을 위협받아 망명한 이들도 다수다.

“눈을 감으면 고향에서 평화롭게 친구들과 뛰놀던 때가 생각나요. 집 뒤편의 산에 올라가 강을 따라 달리고 나무 밑에 누워 잠자곤 했지요. 언제까지 기다려야 다시 평화가 찾아올까요. 고향을 떠나온 우리는 물론이고, 고향에 있는 사람들도 예전의 평화로움을 느낄 수 없다는 현실이 너무 가슴 아파요.”(재한줌머인연대 홍보부장 마르마씨)

재한줌머인연대 구성원은 대부분 1997년 평화협정 이후 망명한 이들이다. 이전에 한국에 거주하던 7~8명의 줌머인들은 1997년 평화협정 체결 후 부푼 기대를 안고 고국으로 돌아갔고, 평화협약이 제구실을 못하면서 다시 망명한 이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줌머인 10여명이 모여 재한줌머인연대를 출범시킨 것이 2002년, 지금으로부터 꼭 10년 전 일이다. 10명 남짓했던 구성원은 10년새 74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47명이 난민지위를 인정받았고 다른 이들도 난민 지위를 신청한 상태다. 가정을 꾸린 이들도 19쌍이나 된다. 어린 아기부터 중학교 입학을 앞둔 어린이까지 아이들도 9명이다.


자치 위해 줌머 전통문화 알리기 앞장

고국 사랑이 지극한 줌머인들은 한국에 있어도, 마음만은 치타공 산악지대를 떠나지 못한다. 때문에 재한줌머인연대는 창립 후인 2003년부터 치타공 산악지대에서 벌어지는 인권유린 실태를 한국과 국제사회에 알리고, 줌머인들의 자치권을 보장받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방글라데시 대사관 앞에서 학살, 폭행, 약탈 현장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것은 물론 홍보, 교육 활동부터 한국 시민사회단체들과 연대를 통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인도아시아 인권센터가 발간한 치타공 산악지대 인권보고서를 번역발간하고, 한국시민사회를 대상으로 관련 세미나를 지속 개최하며 고국의 상황을 알리는데 매진하고 있다. 매년 4월이면 불교전통행사인 보이사비 축제를 열어 한국사회에 줌머문화를 알리는데도 앞장서기도 한다.
로넬씨는 “한국사회의 크고 작은 관심들이 우리가 살아가는 큰 원동력이 된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올해 10주년을 맞은 줌머인연대는 줌머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발시키고자 다양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3월경 10주년을 기념하는 소식지 발간을 시작으로, 5월 UN 선주민정기포럼에 참가해 치타공 산악지대의 인권실태와 세계 난민들의 상황을 알릴 계획이다. 또 7~8월 경에는 국제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줌머족장을 초청해 국제사회와 인권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줌머인들에게 민족의 상징인 족장의 방문은 더없이 뜻 깊은 일이라는 점에서 성사된다면 재한줌머인연대 활동에 큰 격려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치타공 산악지대 인권에 대한 조사도 지속, 10월 인권보고서 발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힘겨운 망명생활에도 고국을 위한 끊임없는 활동을 전개하는 이유에 대해, 줌머인들은 “평화롭고 아름다웠던 고향을 다시 되찾고 싶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줌머 난민들의 가슴 속에 생생하게 살아숨쉬고 있는 치타공 산악지대에 대한 행복한 기억들이, 언젠가는 추억이 아닌 현실이 되길 발원해본다.

=====================================================================
원문출처: http://beopbo.com/news/view.html?section=93&category=97&no=69024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