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자원활동을 하면서 어떤 것을 느끼고 얻었나요?

개인적으로는 대한민국이 다문화사회로 나아가는 것을 직접 느낄 수 있어서 유익했어요. 그리고 이 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이 그 다양성을 장점으로서 누릴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더 많이 소통하면서 서로에 대한 부정적인 선입견도 없앨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어요. 그래서 대학원에 진학했고, 유럽의 이주 정책, 사회 융합 정책 등을 공부하고 있어요. 물론 전공 자체가 완전히 그 분야는 아니지만(*그리고 아직 한국에 그런 학과가 많지 않기도 하고요),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어요. 어쨌든, 졸업하고 일을 하게 되면, ‘다문화와 관련된 일을 하고 싶어요. 그런 점에서 볼 때, 저는 에코팜므 자원활동을 통해서 혹은 장래희망을 가지게 된 셈이죠. :)

 

 

Q.  우리나라에서 이주난민 가정을 위해 가장 먼저 개선되어야 할 점은 어떤 것이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사실 한국에서 난민으로, 혹은 난민 신청자로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자녀들이 많이 걱정돼요. 아이들은 정말 급속하게 한국사회에 동화되고, 말하는 방식이나 생각하는 방식이 정말 한국사람처럼 되지만, 사실 그 아이들은 한국사람이 아니잖아요. 물론 한국인으로서의 단일민족성뭐 이런 이야기를 하자는 건 당연히 아니에요. 하지만 한국인이 아니라고 해서 이방인으로 여기고 타자화해서 소외시키고 차별을 해도 되는 건 아니잖아요? 있는 그대로를 존중해주는 문화가 형성되었으면 좋겠어요. 한국인이 아니더라도 그 누구든 한국에서 차별 받지 않고 행복하게 살 권리가 당연히 있으니까요. 그리고 그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한국에 적응하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자신의 뿌리, 예를 들면 언어라든지, 문화라든지, 그런 부분을 잊지 않을 수 있으면 좋겠어요. 예를 들어서, 욤비씨 가족의 아이들의 경우, 부모님이 콩고 사람이고, 콩고에서 태어나서 지내다가 한국에 온 케이스죠. 한국어를 능숙하게 하는 만큼 불어와 링갈라어도 유창하게 구사하고, 콩고의 문화와 상황에도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은데, 그러기 힘든 것 같아요. 부모님은 한국에서의 삶을 감당하기에 바쁘고, 아이들도 학교에서의 한국어 공부, 수학 진도 같은 걸 따라가기도 바쁘니까요. 우리나라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이민자 2세들이 겪게 되는 안타까운 상황처럼 말이죠. 어린이들, 청소년뿐만 아니라 성인들에게도, 언제 어디에서 살아가든지, 자신의 정체성을 올바르게 확립하고 그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가는 건 정말 중요한 부분 이니까요. 이런 부분을 에코팜므가 열심히 해주셔야겠네요:)

 

Q.  앞으로는 어떤 일을 하고 싶으신가요?

   앞에서 이미 언급한 것 같은데, 대한민국에 다문화사회로서 올바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돕고 싶어요. 근본적으로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방식 자체가 변화하고, 다문화사회의 장점을 높이 평가하도록 교육되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저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다문화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싶어요. 현재 대한민국에서도 다양한 관련 프로그램이 있는데, 단순히 타 문화에 대해서 배우는데 그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그런 걸 어떻게 더 개선하고 보완할지 고민하고 있어요.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있으시면 해주세요~

대한민국에는 정말 재능 많은 사람들이 많아요. 특히, 대학생들 중에서도 엄청난 재능을 가진 사람들이 많아요! 많은 분들이 자기만의 재능을 자원활동을 통해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가꿔나가시면 좋을 것 같아요. 그리고 상황이 괜찮다면, 많은 분들이 에코팜므에서 자원 활동을 해 주면 좋을 것 같아요! :)

 


   단순히 이주 가정들을 가르치고 돕는 데서 그치지 않고
, 이들과 친구가 되어주는 쏭, 그녀를 보면서 저희 에코팜므도많은것을 배우는데, 에코팜므의 자원활동을 통해 꿈이 생겼다고 하니 더욱 감사하네요. 그리고 에코팜므에게 커다란 미션을 주셨네요, 이주 난민 아이들이 올바른 정체성을 갖고,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도록, 또 우리사회가 다양한 문화를 더욱 존중하는 사회가 될 수있도록 더욱 노력하는 에코팜므가 되겠습니다:) 아! 그리고 쏭 말처럼 많은 재능을 갖고계신 분들, 어서어서 에코팜므 자원활동 신청해 주세요~~~

더보기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아줌마의 꿈! 다문화의 힘! 에코팜므에서 열매 맺다


현재 이주여성들은 정부로부터 보조를 받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건강가정지원센터, 여성회관 등에서 제공하는 취업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취업프로그램에 참여한 이주여성들의 노력과 열정은 대단하다고 한다. 하지만 이러한 이주여성들의 열의에 비해 정작 현실은 따라주지 못한다. 특히 제3세계 이주여성들은 원하는 직종의 취업 문턱을 넘기가 수월하지 않다. 모국에서의 경력이나 타고난 재능, 당사자의 꿈은 묻힌 채, 대부분 공장노동자로 획일화 되어 있다. 이처럼 난민과 결혼이민, 망명 등 다양한 이유로 한국 사회에 편입된 이주여성들을 치유하고, 진정한 다문화를 소개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며, 이 땅에서 함께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돕고자 설립된 민간 기업이 ‘에코팜므’이다.

차별과 약자 없는 생태적인 여성사업을 기획하다
프랑스어인 에코팜므는 '생태여성(Eco+Femme)'이라는 뜻. 그런데 에코팜므의 박진숙 대표가 이러한 이름을 지은 데는 이유가 있다. 소외받고 차별받는 이주여성들이 그들의 꿈과 삶을 맘껏 펼치면서 생태적으로 살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다. 실제로 박진숙 대표는 불어를 전공했고, 불어권 아프리카 난민에게 한글을 가르치다 에코팜므를 기획하게 되었다.
그렇다면 그녀가 한글을 가르치다 에코팜므라는 기업을 만들게 된 사연은 무엇일까? 박진숙 대표의 창업(?) 스토리는 이렇다.
2007년 4월, 불어를 전공한 박진숙 대표는 국제난민 지원단체인 ‘피난처’ 주말학교에서 불어권 아프리카 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한글을 가르치는 자원봉사에 나섰다. 그리고 그곳에서 박 대표는 경제나 문화적으로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는 난민 여성의 현실을 보게 된다. 국적이 다르다는 것만으로 차별받고 있는 여성들의 현실이었다. 그렇게 가까이서 그들을 지켜보다 보니 당연히 그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 시작되었다. 
그 무렵, 주말학교가 다문화시범학교로 지정되면서 박 대표는 캐나다의 다문화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는 단기 연수의 기회를 얻게 된다. 그리고 캐나다에서 박 대표는 이주민 여성들에 대한 일정적인 처우나 그녀들이 만든 공예품 등이 높은 값에 팔린다는 사실을 접하고 적지 않은 충격을 받는다.
한국에 돌아온 박 대표는 그때부터 이주민 여성들을 설득했다. 그들의 모국문화를 소개할 수 있는 그림이나 디자인 수공예품을 만들어서 다른 삶을 살아보자는 제안이었다. 그러나 이주여성들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먹고 살기도 힘든데 그림을 그리고 디자인을 하리니,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었다. 
하지만 박 대표의 사업제안서가 여성부의 지원대상이 되면서 상황이 바뀌기 시작했다. 이때부터 이주민 여성들이 밀집한 경기도 안산에 공방을 차리고 본격적으로 그들을 대상으로 그림을 가르쳤다. 그러자 소극적인 이주민 여성들의 태도도 눈에 띄게 달라지기 시작했다. 
...................................................

원문보기:
http://nara.sbc.or.kr/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

 

 
    8월 29, 완주 커뮤니티 비즈니스 센터에서 주관하는 다문화 창업과정에 관한 워크샵이 카페
슬로비에서 열렸습니다. 15명 정도의 이주여성분들이 멀리 완주에서부터 와주셨답니다ㅎㅎ. 먼저  오요리의 프레젠테이션이 있은 뒤에, 저희 에코팜므에서도 카드 만들기 및 매장 방문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습니다. 다들 너무 재미있어 하시고 잘 따라 주셔서 보람찬 시간을 보냈답니다. 그럼 워크샵 현장을 사진으로 만나보아요!

 

먼저 나비의 에코팜므에 대한 소개가 있었구요,

다음에는 비디아가 카드 만드는 법을 설명해 주었습니다.

열심히 들으시는 이주여성 분들입니다.

자신들의 고향을 그리면서 정성껏 카드에 그림을 그렸답니다.

다들 처음에는 어떻게 그려야 하나 고민하셨는데

어느샌가 진지하게 그림을 그리고 계시더라구요 ㅎㅎ

전통 옷, , , 음식 등등 자기 나라의 특색있는 물건이나 풍경들을 그렸어요.


막간을 이용해서 나비의 고엘공동체에 대한 소개가 있었습니다.

고엘공동체는 캄보디아에 있는 수제 패브릭제품을 만드는 단체랍니다~

짜잔~ 완성된 작품이랍니다.

다들 그림 안 그려봤다고 걱정하시더니, 처음 해 본 솜씨 맞나요?!

너무너무 잘 그리시지 않았나요?


시간이 모자라서 아쉽지만 서둘러 마무리 하고 에코팜므의 매장을 방문하였답니다.

매장에 들러서 에코팜므의 제품들도 구경하고 설명도 듣고 단체 사진도 찍었답니다.


시간이 없어서 짧게 진행하였지만, 오늘의 워크샵이 완주 이주여성 분들이 한국에서 자립하고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J

 


Posted by 에코팜므 에코팜므